中 시진핑 방한, 상반기→금년중으로 연기됐다

시 주석, 13일 文대통령과 통화서 "금년 중 방한하는데 굳은 의지 변하지 않았다"…2월엔 "상반기 방한 변함없이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상반기로 예정됐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결국 '올해 내'로 연기됐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월 20일 코로나19 관련 문제로 문 대통령과 통화했을 당시 "두 정상은 금년 상반기 방한을 변함 없이 추진하기로 한다"고 했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9시부터 9시35분까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했다"며 "시 주석이 '금년중 방한하는데 대해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통화에서 양 정상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 지는 대로 방한이 적절한 시기에 성사되도록 협의에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에 있어 시 주석님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협의했다"며 "시주석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일관된 지지의사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사의를 표명했다"고 했다.

이 내용은 청와대가 지난달까지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을 강조한 것과는 차이가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달 7일 〈조선일보〉가 시 주석의 방한을 하반기 이후로 연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시 주석의 올해 중 조기방한 추진에 대한 양국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사실을 크게 왜곡한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계속되고 각국이 방역을 우선순위에 두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외교가에서는 시 주석의 방한이 연기되는 것이 아니냐는 말이 꾸준히 나왔다. 이런 추세를 감안하면, 코로나 사태가 계속될 경우 올해 하반기 방한도 장담할 수는 없다.

실제 양 정상은 통화에서 방역 관련 협력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한국의 코로나 상황이 문 대통령님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효울적으로 통제되면서 성과를 내고 있어 축하한다. 양국이 좋은 이웃으로서 국제방역협력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지난 2월 정상통화 이후 한중 양국간 코로나 공동대응을 위한 방역협력이 잘 진행돼 왔다"며 "중국의 가장 큰 정치행사인 양회가 다음 주 개최되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강 대변인은 "양 정상이 양국 기업인들의 필수적인 활동 보장을 위한 '신속통로' 제도 신설을 한 것이 대표적인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도 인식을 같이했다"고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양국은 신속통로제 신설에 합의하면서 기업인들의 입국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한 뒤 5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며 "최근 이 제도를 활용해 우리 기업인 200여 명이 입국해 오는 13일부터 현지에서 출근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신속통로의 적용대상과 지역이 확대될 수 있기를 바라며, 전세계에도 모범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