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中 시진핑과 통화서 "신속통로제는 협력 모범사례"

"기업인들 입국절차 간소화해 5월 1일 시행…13일 韓국민 200여 명 현지 출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13일 양국 기업인들의 필수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신속통로제도' 신설이 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것에 인식을 같이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한중 정상 통화 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후 9시부터 34분간 시 주석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했다"며 "양 정상은 통화에서 자국 내 코로나19 대응상황을 각각 설명하면서 양국 간 방역 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점을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양국은 신속통로제 신설에 합의하면서 기업인들의 입국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고, 5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며 "최근 이 제도를 활용해 우리 기업인 200여 명이 입국해 13일부터 현지에서 출근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시 주석과 통화는 지난 2월 20일에 이어 두 번째"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와 별도로 시 주석은 지난 3월 13일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감 및 협력 의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 등을 밝혔다"며 "문 대통령도 이틀 뒤인 15일 감사답전을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3월 26일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서는 영상으로 만났다"고 덧붙였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