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안보보좌관 "북한은 은둔의 왕국...김정은 잘 지내는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안보보좌관 "북한은 은둔의 왕국...김정은 잘 지내는 듯"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EPA 연합뉴스]

"우리는 그것(북한)을 은둔의 왕국(the Hermit Kingdom)이라고 부른다. 북한으로부터 나오는 정보를 얻기는 매우 어렵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건강 이상설이 나돌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는 밖으로 나와 비료 공장에서 테이프를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건강 이상설이 불거진 뒤 잠행 20일만인 이달 초 순천인비료공장 기공식에 참석한 사진이 공개돼 그간의 논란을 잠재운 바 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어 "여러분이 알다시피 우리의 생각은 그가 아마 잘 지내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으로부터 나오는 정보를 얻기는 매우 어렵다. 그들은 정보에 대해 극도로 말을 잘 하지 않는다"며 북한 관련 정보 파악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그러나 그들(북한)은 그(김 위원장)가 살아있고 잘 지내는 사진들을 공개했으며 우리는 그가 그런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공개한 사진들의 진위를 검증했는지에 대한 추가 질문에는 "나는 어느 한쪽으로 말할 수 없다" 면서도 "그러나 그것들은 공개된 출처에 나와있는 사진들이고, 따라서 우리는 같은 사진들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지난 7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 사람(김 위원장)은 살아있는가. 그 사람한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가'라는 김 위원장 관련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그가 살아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거기에서 일어나는 일을 주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을 당시인 지난달 21일 기자들의 일문일답 등을 통해 김 위원장이 어떤 상태에 있는지 알지 못하며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신중 모드를 견지했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