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5일 어린이 날을 맞은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 <김민주 기자>

[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5일 어린이 날을 맞은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 <김민주 기자>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어린이 날을 맞은 5일 오후 12시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는 어린 자녀와 함께 나온 가족 단위 방문객을 제외하면 제법 한산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진행해왔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날부로 종료하지만, 일상으로 완전 복귀하기 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모습이다.

롯데월드 정문 앞은 한산하다 못해 썰렁하기까지 했다. 우중충한 날씨도 한몫 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매표소 앞에는 입장을 위해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로 붐볐으나 이마저도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매표소에서부터 늘어선 줄은 고작 5미터 남짓이었다. 원래대로라면 어린이 날 몰린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어야 정상이지만, 현장은 코로나19가 터지기 전 평일보다도 여유로웠다.

롯데월드로 들어서는 도로 또한 교통상황은 원활했다. 이날 롯데월드를 가기 위해 승차한 택시에서 만난 기사는 "어린이 날이면 어김없이 여기 앞이 주차장이 되는데 오늘처럼 안 막히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롯데월드 매표소 앞 마스크 미착용 시 입장을 제한한다는 내용이 담긴 입간판. <김민주 기자>

생활 속 방역은 철저히 지켜지고 있었다. 매표소 입구에서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은 입장이 불가하다는 입간판이 눈에 띄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간혹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도 보였으나, 주위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이날 어린 손주와 롯데월드를 방문한 한 60대 여성은 "애들이 코로나 때문에 갇혀 있던 탓에 너무 답답해해서 데리고 나왔지만 사실 좀 불안하다"며 "아이에게 마스크를 함부로 벗지 말라고 신신당부했고, 수시로 손 소독제를 발라주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지하 1층 식품관은 점심을 먹기 위한 사람들로 롯데월드보다는 꽤 북적였다. 하지만 이 역시 작년 어린이 날과 비교하면 사람이 없는 축에 속한다는 설명이다.

식품관 한 쪽에서 육류를 파는 판매원은 황금연휴를 맞아 방문객이 늘면서 매출이 조금씩 회복하긴 했지만, 5월 특수는 없었다고 한숨을 지었다. 이 판매원은 "작년과 비교하면 매출이 반에도 못 미친다"며 "황금연휴라 매출이 조금 오르긴 했지만 평일로 돌아오면 곧바로 매출이 떨어질 것"이라고 토로했다.

[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어린이 날을 맞은 5일 입장하는 사람들로 붐비는 롯데월드몰 입구. <김민주 기자>

[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어린이 날을 맞은 5일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몰 내부 전경. <김민주 기자>

젊은 연령층이 비교적 많았던 롯데월드몰은 연인이나 자녀와 함께 나온 가족들로 가장 활기를 띠었다. 놀이기구 탑승으로 잦은 접촉이 있는 롯데월드보다 가벼운 쇼핑을 선택한 이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친구와 쇼핑을 나온 한 여성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제 한 자리 수로 떨어졌고, 마스크만 제대로 잘 착용하면 쇼핑 정도는 문제 없다고 생각해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직은 마냥 편하게 쇼핑을 즐기기는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자녀 둘과 나들이를 나온 한 여성은 입장은 하지 않고 입구에서 아이들을 돌보고 있었다. 그녀는 "아이가 마스크를 자꾸 벗어서 롯데월드 입장은 꿈도 못꾸고 그냥 답답해 하는 아이가 안쓰러워 분위기만 내려고 나왔다"며 "여차하면 아이들을 데리고 집으로 바로 가기 위해 사람 많은 곳은 못가고 이렇게 입구 쪽만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5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5층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김민주 기자>

[포스트 코로나] 어린이 날 맞은 롯데월드…"차분한 일상 복귀"
5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5층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김민주 기자>

롯데월드몰 5층에 위치한 롯데시네마는 홀로 텅텅 비어 어린이 날 특수를 전혀 누리지 못한 모습이다. 영화 상영 시간 내내 같은 실내 공간에 있어야 한다는 점 때문에 꺼려진다는 이유에서다. 넷플릭스 등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많아진 점도 영화관을 찾지 않은 이유로 풀이된다.

롯데시네마 입구 밖에서 만난 한 남성은 "영화관은 환기도 잘 안되는 데다 마스크를 쓰고 영화를 보는 것이 싫어 영화관을 안 간지 오래됐다"며 "그냥 상영 영화가 내릴 때까지 기다렸다가 집에서 보는 편이 훨씬 편하다"고 전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