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서 칼럼] 원유, 너 마저… 뉴노멀 시대의 비명

박영서 논설위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영서 칼럼] 원유, 너 마저… 뉴노멀 시대의 비명
박영서 논설위원
파는 쪽이 사는 쪽에게 돈까지 주어가면서 물건을 가져가라는 기이한 현상이 발생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일어난 일이다. 이날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7.6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다시말해 1배럴의 원유를 사서 가져가면 되려 37.63달러를 주겠다는 것이다. WTI가 마이너스로 떨어진 것은 뉴욕상업거래소가 1983년 문을 연 이후 처음이다.

이런 폭락세는 원유선물 만기일을 하루 앞두고 일어났다. 평상시라면 실제 수요자인 정유사나 항공사 등이 원유 선물을 매입했을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이런 수요가 사라졌다. 여기에 WTI의 주요 저장시설인 미국 오클라호마주 쿠싱의 저장고가 다음달 중 꽉 찰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투매세에 불을 질렀다. 남아도는 원유로 저장탱크가 가득 차면서 매수자가 사라진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세계 원유시장이 이르면 다음달 중순께 저장능력의 한계를 시험해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유 거래에서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유가가 나온 것은 이변이었다. 그러나 우연히 그렇게 된 것은 분명히 아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한 데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유가전쟁을 벌이고 있는 것이 사상 초유의 폭락을 이끈 근본적 이유라 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 19에 의한 수요 둔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코로나 이전에는 전 세계 석유 소비량은 하루 1억 배럴 정도였다. 지금은 6500만~700만 배럴 수준이다. 공급물량은 유조선에 실려 갈 곳을 못 찾고 바다 위를 떠돌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이후 반등했던 국제유가는 나흘 만에 또 다시 '대폭락'을 기록했다. 27일(현지시간) 6월 인도분 WTI는 24.6% 떨어진 배럴당 12.78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6월물 뿐만 아니라 7월물은 14% 이상, 8월물은 9% 이상 하락했다. 앞으로 몇 달 동안은 시장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거란 뜻이다.

유가 폭락 대란은 코로나 이후 세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을 시사한다. 현저한 저유가는 산유국 경제를 손상시키고 산유국 정세를 요동치게 만든다. 사우디는 GDP의 60% 이상이 석유에서 나온다. 이란은 그보다 더 심하다. 러시아는 정부 재정의 절반을 석유에 의존한다. 미국도 GDP의 8%가 석유 부문에서 발생한다. 비중은 크지 않으나 셰일가스 업체의 줄도산이 예상된다.

만약 오일머니의 역류가 시작되면 국제금융시장이 요동칠 것이다. 자산시장에서의 투자 회수는 주가 하강압력을 가속시키고 글로벌 신용경색 위험을 높일 것이다. 세계경제가 디플레이션의 늪으로 빠져들 수도 있다. '역 오일쇼크'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

이는 전 세계의 지정학적 리스크 증폭으로 이어질 것이다. 특히 중동지역은 다시 화약고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코로나 재앙 속에서도 페르시아만을 감싸는 일촉즉발의 불온한 공기는 짙어지고 있다.

반면, 마스크 등 방역물자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다. 원유는 남아도는데 마스크는 구하기 어려운 '양극단'적 모순이다. 가격만으로는 조정이 불가능한 작금의 경제현상이다. 이는 우리가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것이다. 물론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이 멈추고 백신이 개발되면 상황이 급회복되는 일도 당연히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낙관적인 시나리오를 그리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예기치 않은 감염병 사태가 갑자기 '뉴노멀' 시대를 불러왔고 인류는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을 걷고 있다. 마이너스 유가를 누가 생각을 했겠는가. 그러나 마이너스 금리가 그랬던 것처럼 마이너스 유가 역시 뉴노멀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다음달 19일, 6월물 만기가 다가오면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내려갈 수도 있다고 내다본다. 암울한 유가 전망이다. 코로나발(發) 뉴노멀 시대, 세계 경제가 지르는 비명이 들려오고 있다.

박영서 논설위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