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물류에 첨단 `TES 신기술` 입힌다

물류硏 → TES물류기술硏 변경
초격차 역량기반 기술혁신 목표
연내 무인지게차 등 도입 속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J대한통운, 물류에 첨단 `TES 신기술` 입힌다
CJ대한통운은 물류연구소를 'TES물류기술연구소'로 개편했다.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개발 중인 자율운송로봇이 국내 물류센터에서 테스트 중에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현장에 적용되면서 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CJ대한통운도 대대적인 물류연구소 조직개편을 통해 첨단화에 나서고 나서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최근 자사의 기존 물류연구소를 'TES물류기술연구소'로 변경하고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TES는 T(Technology), E(Engineering), S(System & Solution)의 약자로 초격차 역량 기반의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추구하고 있는 핵심 기술을 지칭한다.

물류연구소는 2013년 설립됐으며 단순히 TES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 왔다. TES물류기술연구소는 최근 급성장하는 언택트 비즈니스와 라스트마일 서비스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컨설팅의 중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우선 연구개발(R&D)과 연관성이 낮은 전산 부문은 연구소에서 기능 분리됐으며 기존 조직은 미래기술개발, SCM컨설팅, 운영최적화, 데이터분석을 담당하는 4개 팀으로 재편됐다. 미래기술개발 부문은 로봇 기술, 자율운송, 웨어러블 장비, 친환경 포장 기술 등 첨단기술을 선도하는 역할을 맞고 SCM컨설팅부문은 연구소의 기술과 현업의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고객에게 최고 효율, 최저 비용의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물류센터 최적화 설계, 수배송 경로 최적화 등을 담당하는 운영최적화 부문, 국내 최대 물류 빅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에게 특화된 정보를 제공하는 빅데이터분석 부문도 연구소의 중요한 자원이 될 전망이다.

TES물류기술연구소는 연말까지 사람의 작업을 대신하는 무인지게차와 AI기반의 비정형물체 피킹기술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현재 일부 장비들은 현장 테스트를 진행 중으로 테스트 결과에 따라 상용화 시기도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TES물류기술연구소는 R&D와 첨단기술의 초격차 역량을 기반으로 미래에 대비하는 혁신성장을 추구한다는 그룹의 경영철학이 담겨 있다. CJ대한통운도 보관, 하역, 운송 등 과거 인력을 통한 기능적인 물류를 지능화, 무인화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해 첨단물류로 전환시키겠다는 목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는 4차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업종간,지역간 구분이 허물어지고 광범위한 영역에서 물류기업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TES물류기술연구소의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성장을 주도하는 한편 고객들에게 첨단기술로 인정받는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