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 데이터 기술 기업 다비오, 롯데백화점 본점서 `AR내비게이션` 시범 테스트

다비오는 비전 기반 실내측위기술 상용화를 위해 2019년부터 테스트 진행해
롯데백화점 디지털사업부문과 협업으로 본점 일부에 AR내비게이션 서비스 구현
AR길안내와 함께 AR콘텐츠로 다양한 쇼핑정보 체험 가능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도 데이터 기술 기업 다비오, 롯데백화점 본점서 `AR내비게이션` 시범 테스트
다비오는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비전 기반 실내측위기술이 접목된 AR 내비게이션을 구축해 시범 테스트를 진행했다.(사진=다비오 제공)

지도 데이터 기술 기업 (주)다비오(대표 박주흠)가 비전 기반의 실내측위기술이 접목된 'AR내비게이션' 기술을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테스트했다.

이번 테스트를 통해 다비오는 AR 내비게이션과 함께 매장 별 정보를 AR로 띄우는 직관적인 서비스를 구현했다. 사용자가 서비스를 이용할 때 길안내와 할인 쿠폰이나 이벤트 정보같은 콘텐츠를 추가해 스마트폰 화면 상에서 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 소비자가 매장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에도 지속적으로 매장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도록 한 것.

롯데백화점 디지털사업부문은 다비오의 해당 기술 실증을 위해 본점 일부 층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장소를 제공하는 등 협의를 했다. 이번 테스트는 매장을 방문한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개하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이와 같은 상용화 노력을 바탕으로 향후 실내 AR 내비게이션 기반으로 한 서비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다비오 사업전략부 담당자는 "그동안 다양한 장소에서 실증을 거쳐온 비전 기반 실내 측위기술의 상용화를 앞두고 면밀히 검증해 볼 수 있었던 기회였다"며, "실제 서비스에서는 다양한 AR콘텐츠를 올려 더욱 흥미롭고 유용한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다비오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들어오는 이미지 정보를 바탕으로 실내에서 내 위치를 찾아낼 수 있는 기술을 2019년에 선보인 바 있다. 기존 측위 기술로는 비콘이나 UWB 장치 또는 실내 Wi-Fi 신호 정보를 기반으로 하는 기술들이 있다. 하지만 다비오 비전 기반의 실내 측위 기술은 이전 기술들이 갖는 한계점을 보완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연구 개발한 것으로 측위를 위한 이미지 분석 인공지능 기술이 도입된 것이 특징이다.

고승민기자 ks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