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코로나 검역 의료진 고맙다"

인천공항 깜짝 방문해 격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 대통령 "코로나 검역 의료진 고맙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사진) 대통령이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장검역을 벌이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을 깜짝 방문해 당국 관계자들과 의료진 등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인천공항 검역 현장을 다녀왔다"면서 "이름 없이 헌신하는 검역 관계자들이 그곳에 있었다"면서 "최근 일일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밤낮없이 땀 흘리는 분들이다. 고맙고 또 고맙다"고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돌아오는 길, 못내 마음에 걸리던 분들을 생각했다"면서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하면서도 일선 의료현장에서 헌신하는 분들이다. 중환자실에도, 선별진료소에도, 확진환자 병동에도, 생활치료시설에도 이 분들이 있다"면서 진료 현장을 책임지고 있는 간호사들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 등 애틋한 감정을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간호사들이)반창고와 붕대를 이마와 코에 붙인 사진을 보았다. 안쓰럽고 미안했다"며 "은퇴했다가도, 휴직 중이더라도, 일손이 필요하다는 부름에 한달음에 달려가는 모습을 보았다. 고맙고 가슴 뭉클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간호사 여러분은 코로나19와의 전장 일선에서 싸우는 방호복의 전사다. 격무에다 감염 위험이 큰 데도 자신을 돌보지 않고 가장 가까이 가장 오래 환자 곁을 지키고 있다"며 "(간호사)여러분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꾼이며 일등 공신"이라고 치켜세웠다. 의사들과 견줘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고 있는 간호사들의 노고를 치하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마침 오늘 '세계 보건의 날' 주제가 '간호사와 조산사를 응원해주세요'라고 한다"며 "우리 모두의 응원이 간호사들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긍심이 됐으면 좋겠다. 우리가 한마음으로 보내는 응원이 대한민국을 더욱 살만한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