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국제 가스가격도 사상 최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코로나19로 인한 수요-공급 불균형에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5일 에너지분야 정보분석업체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플라츠 등에 따르면 세계 3대 천연가스 지표가 모두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3대 지표는 북미 셰일가스 지표인 '헨리 허브',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지표인 'JKM'(Japan Korea Marker), 유럽가스 지표인 'TTF'(네덜란드 가스 허브) 등이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코로나19로 수요가 급감하고 있지만 공급이 줄지 않아 헨리 허브 가격은 지난 3일 열량 단위(MMBtu·25만㎉를 낼 수 있는 가스량)당 1.48달러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헨리 허브 가격은 지난해 11월 이후 MMBtu 당 1.25달러(48%) 하락했다.

이로 인해 미국의 발전연료 중 가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11월 55%에서 지난달에는 66%까지 높아졌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국제 천연가스 시장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같은 국제 협의체가 없다는 점 등에 따라 가격이 사상 최저치로 추락했지만 국제적인 감산협의 등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제 가스가격 하락은 오는 7월 조정되는 국내 도시가스 소비자 가격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가스공사의 도매요금에 연동돼 있어 가스 가격이 하락하면 요금도 인하하는 구조다.

다만 국제 원유·가스 가격의 변동은 통상 3~4개월의 시차를 두고 반영되며 소매요금은 매년 7월에 1차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을 받아 조정된다.

업계에서는 가스가격이 하락할 때 미수금을 우선 처리하는 정책이 예상돼 국민이 체감될 만큼의 소매요금 인하 효과는 나타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코로나19에”…국제 가스가격도 사상 최저
국제 천연가스 가스격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사진은 한국가스공사 제주기지.<한국가스공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