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설’ 진화나선 쌍용차…“400억 지원 강화 약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쌍용자동차가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의 신규투자 거부로 불거진 '철수설'을 진화하고 나섰다. 마힌드라가 경영정상화에 필요한 5000억원 대신 지원키로 한 400억원이 쌍용차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라는 것이다.

쌍용차는 5일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신규자금지원 차질에도 현재 미래경쟁력 확보와 고용안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경영쇄신 작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현지시간) 마힌드라 그룹 산하 자동차 회사인 마힌드라&마힌드라(마힌드라)는 특별이사회를 열고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고 결론을 냈다. 이로써 기존에 추진해왔던 2300억원 규모의 자금 투입 계획은 백지화됐다. 마힌드라는 지난 1월 쌍용차 회생을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필요하다고 판단, 2300억원을 부담하고 나머지를 KDB산업은행 등에 지원해달라며 협상을 해왔다.

마힌드라의 결정은 민감한 시기에 나와 여러 해석을 낳는다. 일각에선 총선을 앞두고 한국 정부의 지원을 끌어내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다른 한편으론 코로나19로 모기업도 어렵다 보니 '철수'를 염두에 뒀다는 분석도 있다. 마힌드라는 이사회에서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쌍용차 측은 '철수'에 대해선 선을 긋고 있다. 마힌드라는 이사회를 통해 애초 지원 자금 대신 4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은 투입키로 했다. 이를 두고 쌍용차는 "신규자금과 신규투자 유치를 통한 재원확보 등을 통해서 철수 의혹을 불식하고 변함없이 계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하면서 쌍용차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확인한 것"이라고 했다.

5000억원의 신규 투자 계획이 당장 급한 게 아니라는 입장도 밝혔다. 쌍용차는 "올해 조달이 필요한 자금이 아니라 향후 3년 동안의 필요 자금"이라며 "마힌드라가 제시한 다양한 지원방안의 조기 가시화 및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방안을 통해 차질 없이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하지만 당장 대출 만기가 도래한다. 1차로 오는 7월 산업은행으로부터 받은 대출금 900억원의 만기가 돌아온다. 쌍용차는 작년 말 기준 단기 차입금이 2500억원, 장기 차입금이 1600억원에 이르며 부분 자본잠식 상태다. 작년에는 운영 자금을 대기 위해 평택공장을 담보로 산업은행에서 1000억원을 빌리기도 했다.

쌍용차는 "2022년 수익성 확보를 위한 3개년 사업계획 상 신규 자금 조달을 위해 부산물류센터 등 비핵심 자산 매각을 비롯한 다양한 현금확보 방안을 통해 단기 유동성에 문제가 없도록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김양혁기자 mj@dt.co.kr

‘철수설’ 진화나선 쌍용차…“400억 지원 강화 약속”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