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폭락 덕에 휘발윳값 한달새 128원 내려 1300원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국제유가 폭락 여파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0주째 하락했다.

휘발유는 이번 주에 1300원대로 마감했다. 기름값 하락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유가전쟁'에 따른 국제유가 폭락 영향에 따른 것이다.

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ℓ당 1391.6원으로 전주보다 38.9원 하락했다.

휘발유 가격이 ℓ당 1300원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4월 초 이후 1년 만이다.

3월 첫째 주 ℓ당 1519.5원과 비교하면 한달 만에 128원 하락했다.

경유 가격도 11주 연속 하락했다. 이번 주에는 전주보다 39.6원 내린 ℓ당 1197.8원을 기록했다. 경유 가격은 2016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같은

정유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2∼3주 시차를 두고 국내에 반영되기 때문에 앞으로 2주 정도는 주유소 기름값이 더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유가폭락 덕에 휘발윳값 한달새 128원 내려 1300원대
휘발유 가격 1,300원대로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ℓ당 1,300원대로 하락한 31일 서울 서대문구 한 주유소에서 고객들이 휘발유를 넣고 있다. 2020.3.31

chc@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