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투표권 보장·투표소 거리두기

강경화·진영·추미애 대국민담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여전한 가운데 4·15 총선 선거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정부는 선거를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거나,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가 확산 되지 않도록 당부하는 대국민담화를 발표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감안해 51개국의 재외투표를 중지하기로 한 바 있다.

강경화 외교부·진영 행정안전부·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일 발표한 대국민담화문에서 "이번 선거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고 선거권 연령이 만 18세 이상으로 하향 조정된 후 첫 번째로 치러지는 선거"라며 "정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 비상한 각오로 안전한 투표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일부 국가 주재 공관에서 재외선거사무가 중단된 데 대해 "우리 재외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에 미칠 영향을 고려한 고심에 찬 결정이었다"며 "우리 재외국민들의 소중한 참정권 행사가 이루어지지 못하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진 장관은 "코로나19 확진자의 투표권 행사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며 "발열 등 증상이 없는 자가격리자의 경우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는 방법을 관계기관과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거소투표제도와 생활치료센터에 마련된 특별 사전투표소를 통해 투표할 수 있다. 생활치료센터의 사전투표소는 센터 내 환자의 생활공간에 마련되는데, 시간대를 분리해 입소자 간 대면 없이 투표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들은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상황에서 안전한 선거를 위해서는 투표소 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중요하다"며 "투표소에 오실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고 투표소에서는 발열 확인, 앞 사람과의 거리 두기 등 투표사무원의 안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