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자가격리 거부… 6개국 8명 본국송환

법무부 "격리 거부로 입국 불허"
향후 비협조땐 강제퇴거 조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주 자가격리 거부… 6개국 8명 본국송환
해외 입국자들에게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를 시작한 1일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인천공항공사 직원과 각 시도 관계자들이 해외입국자 전용버스를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는 2일 해외 입국자의 2주 자가격리 조치를 거부한 외국인 8명을 본국으로 송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1일부터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해 2주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법무부 측은 "현지 탑승 단계에서부터 격리 대상임을 미리 안내받았음에도 격리를 거부하는 등 정부 조치에 따르지 않아 검역소로부터 입국이 적절하지 않다고 통보됐다"고 밝혔다.

카자흐스탄 등 6개 나라에서 입국한 외국인들은 공항 검역단계에서 자가 격리를 따르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이에 따라 당국은 이들의 입국을 불허하고 곧바로 송환 조치했다.

법무부는 방역당국과 협조해 자가 격리를 거부하거나 위반한 외국인에 대해 입국불허는 물론 강제퇴거와 입국금지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