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임대주택 입주자에 10만원 상품권

임대 상가 임대료 50% 감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운데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직접 임대하는 상가 3000호 중 소상공인이 임차한 상가 약 1000호에 6개월 치 임대료의 50%를 감면해주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감면 총액은 약 10억원이다. 4∼5월 임대료를 100% 감면해 2∼3월 분에도 소급 적용하고, 6∼7월 임대료는 50%만 받는다.

또 임대주택 저소득층 입주자와 상가 입주 소상공인 2만9000세대에 10만원의 상품권 지원키로 했다. 공사 공공임대주택 임차인은 21만 세대다. 이번 지급 총액은 29억원 규모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는 이웃을 위한 선별적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