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도 투표권 보장…선거날 `사회적 거리두기` 당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번 4·15 국회의원 총선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치러진다. 정부는 선거를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거나,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가 확산 되지 않도록 당부하는 대국민담화를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진영 행정안전부·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담화문에서 "이번 선거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고 선거권 연령이 만 18세 이상으로 하향 조정된 후 첫 번째로 치러지는 선거"라며 "정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 비상한 각오로 안전한 투표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면서 중국·이탈리아 등 51개국 86개 공관의 재외선거를 중지하기로 한 바 있다. 해당 국가에 등록된 재외유권자는 8만5919명이다.

강 장관은 "각국 정부가 이동 제한, 지역폐쇄, 모임금지 등 행정명령을 발동해 선거인과 선거관리인력의 투표소 이동이 불가능해졌고 우리 재외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이 초래될 가능성이 높아진 점을 고려했다"며 "해당 국가에서 우리 재외국민들의 소중한 참정권 행사가 이루어지지 못하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외투표가 진행되는 나머지 국가에선 철저한 방역대책이 시행된다. 재외투표관리관은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주재국의 방역정책을 고려해 공관 사정에 맞는 방역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투표소 내 체온계나 손소독제 등 위생물품을 비치하거나 의심증상자 발생 시 즉시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을 사전에 확보하는 등의 방침이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재외투표는 지난 1일 시작돼 6일까지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격리 중이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 중인 유권자의 투표권도 보장된다. 확진자는 우편으로 투표할 수 있는 거소투표 또는 생활치료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통해 투표할 수 있다. 거소투표를 신고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64명이다.

진 장관은 "선거 전후 투·개표소 전체에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선거 당일 이상증상이 있는 유권자는 별도로 마련된 임시기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발열 등 증상이 없는 자가격리자의 경우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는 방법을 관계기관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상황에서 안전한 선거를 위해서는 투표소 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중요하다"며 "투표소에 오실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고 투표소에서는 발열 확인, 앞 사람과의 거리 두기 등 투표사무원의 안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4·15 총선 총 선거인수는 지난달 28일 기준 4400만4031명으로, 선거인명부 열람 및 이의신청을 거쳐 3일 확정될 예정이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확진자도 투표권 보장…선거날 `사회적 거리두기` 당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안전한 투표환경 조성과 공명선거 실천을 위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확진자도 투표권 보장…선거날 `사회적 거리두기` 당부"
4·15 총선 투표 관련 대국민 코로나19 행동수칙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