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소비자물가 석달 연속 1%대 유지… 상승폭은 둔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석 달 연속 1%대를 유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출을 자제하면서 식재료 소비가 증가해 가공식품과 축산물 가격이 올랐고,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으로 승용차 가격은 내려갔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4(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 상승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았으나 올해 1월 1.5%로 올라선 뒤 2월 1.1%, 3월 1.0%로 석 달 연속 1%대를 나타냈다. 이는 농산물 가격 기저 효과가 사라지고 석유류 가격이 오른 데 따른 것이다. 다만 국제 유가 하락이 국내 유가에 반영되면서 물가 상승폭이 둔화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 패턴이 변화하면서 일부 품목 가격에 영향을 미쳤다. 식재료 소비 수요가 늘어난 축산물이 전년 동월 대비 6.7% 올랐고, 가공식품도 1.7% 상승했다.

반면 정부의 개소세 인하로 승용차 가격은 2.6% 하락했다. 외식비도 0.9% 상승에 그쳤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