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수출 `예상 밖 선방` 0.2% 감소…수요위축·보호무역 변수 여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한국 수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수에도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2월 수출이 '반짝 상승'을 한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꺾인 것이어서 향후 본격적인 마이너스 추세가 이어질 우려가 나온다.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면서 전 세계 경기도 급격히 위축될 가능성이 커졌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힌 3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 실적은 469억1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했다. 수입은 418억7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3%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50억4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정부는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3월 수출이 '선방'을 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3월 수출 실적과 비교했을 때 1억달러 차이로 근접했고, 일 평균 수출도 한 자릿수(-6.4%) 감소세로 2월(-11.9%)보다 개선됐다는 점을 긍정 평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당초 3월 수출이 급격하게 위축될 것으로 우려했으나 전년 수준에 근접하며 선전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주요 교역국인 미국·유럽으로의 수출도 아직까지는 코로나19 발생 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과의 교역은 2월 초 일 평균 수출이 3억6000만달러로 급감했으나, 이후 확산세가 둔화돼 지난달 일 평균 수출 4억5000만달러로 회복됐다.

다만 최근 들어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유럽과 미국의 상황에 따라 4월 이후 수출 여건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글로벌 경제전문기관들은 세계 경제 양축인 미국과 유럽 경제권이 2분기부터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실제로 중국은 코로나19가 본격화한 1~2월 소비가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감소하며 후유증을 겪고 있다.

코로나19가 진정된 후에도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돼 수출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안보 위협을 코로나19와 연계해 부각하고 무역장벽을 높이는 등 기존의 보호무역 기조를 유지하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무역수지 적자 해소, 해외시장 접근 개선이라는 경제적 목적뿐 아니라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정치적 계산"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나승식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코로나19 확산 정도가 얼마나 될지, 중국이나 세계 경제성장률 예측이 정확하게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4월 수출을 예단하기는 쉽지 않다"면서도 "수출이 급격히 위축되지 않도록 대책을 수립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3월 수출 `예상 밖 선방` 0.2% 감소…수요위축·보호무역 변수 여전
한국 수출 월별 추이.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