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임시조직` 긴급대응반 제도 全부처로 확산…코로나19 대응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앙부처가 시급한 현안 발생 시 한시적으로 설치할 수 있는 조직인 '긴급대응반' 제도가 전(全) 부처로 확대된다. 당초 올해 18개 부 적용을 거쳐 단계적으로 내년에 확대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각 부처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조기 시행을 결정했다.

행정안전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관련 2020년 긴급대응반 운영 특례'를 발표하고 이날부터 시행에 돌입했다.

긴급대응반은 각 기관이 자율적으로 설치할 수 있는 과장급 임시조직으로, 7명 이내의 임시인원을 활용해 1개 조직을 꾸려 6개월 이내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방식이다. 각 부처가 조직을 신설하려면 행안부 승인이 필요하지만, 긴급대응반에 한해서는 승인 절차를 없애 신속한 현안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다. 지난해에는 부총리·복수차관을 운영하는 일부 부처에 한해 운영됐었다.

앞으로 18개 부(部)·4개 처(處)·17개 청(廳)·6개 위원회 등 45개 중앙행정기관은 중요성·긴급성·종합성·한시성 등 명시된 요건 충족 시 긴급대응반을 설치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를 고려해 코로나19 관련 긴급대응반 설치 시 종합성 요건을 충족하지 않아도 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번 조치를 통해 각 부처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경제활성화 정책을 선제적·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