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미 감독위에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고발…안진 “교보생명, 근거없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보생명이 미국 회계감독당국에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을 고발했다. 안진회계법인이 공정가치 산출에 있어 시점을 잘못 적용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딜로이트 안진회계 측은 전문가 기준에 부합하도록 주식가치 산정업무를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교보생명은 31일 미국 회계감독위원회(PCAOB)에 안진회계법인을 공정시장가치(FMV) 산출과 관련한 평가업무 기준 위반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경영 안정성과 평판이 저하되는 등 유무형의 영업상 손해가 발생해 회사 차원에서 고발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교보생명은 교보의 공정가치를 매긴 안진회계법인의 평가 산출 시점이 잘못됐다고 주장한다. 재무적투자자(FI)들의 풋옵션 행사시점이 지난 2018년 10월23일이지만, 안진회계법인은 2017년 6월~2018년 6월까지 1년 간 삼성생명과 오렌지라이프 등 주요 경쟁사 주가를 반영해 산출했다는 것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안진이 공정가치를 산출한 시점은 주요 경쟁사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2017년 말에서 2018년 초가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측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안진회계법인 측 관계자는 "전문가 기준에 부합하도록 주식가치 산정업무를 했고, (교보생명 측의 주장이) 근거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저희도 자세한 소장을 받은 것도 없어 이정도 선에서만 공식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는 지난 2012년 9월 교보생명이 당시 대우인터내셔널 등이 보유했던 지분 24.01%를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 등 재무적투자자(FI)들에게 약 1조2000억원에 매각하면서 맺은 계약에서 시작됐다. 재무적투자자들은 지난 2015년 9월까지 교보생명이 기업공개(IPO)를 하지 않으면, 신 회장 개인에게 풋옵션(지분을 되팔 권리)을 행사할 수 있는 주주간 계약을 맺었다. 교보생명이 약속 시한보다 3년을 넘긴 시점에서도 기업공개를 성사시키지 못하자 재무적 투자자들은 2018년 10월 주당 40만9912원에 풋옵션을 행사했다. 신 회장 쪽은 계약 효력을 문제 삼으며 풋옵션 절차에 응하지 않았다.

이와 별도로 교보생명은 안진회계법인의 관리감독을 맡는 딜로이트 글로벌에 대해서도 뉴욕 법원에 손해배상 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뉴욕에 소장을 내려고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로 인해 뉴욕주 자체가 셧다운 상태라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