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0명 중 14명 "코로나19 이후 임금 삭감·성과금 취소 압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직장인 100명 중 14명 "코로나19 이후 임금 삭감·성과금 취소 압박"
직장인 100명 중 14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임금 삭감, 성과급 취소 등의 압박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8명은 구조조정 등 더욱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명함 애플리케이션(앱) 리멤버는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리멤버 커뮤니티는 같은 직무끼리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이다.

코로나19로 직장 내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났느냐는 질문에(중복 답변 가능) 52%는 '재택근무, 유연근무 등 근무 형태의 변화'를 꼽았다. 14%가 '임금 삭감, 성과급 축소·미지급 등의 재정적 압박'이라고 답했고, '조직원들의 불만으로 인한 사내 불화'가 9%로 뒤를 따랐다. 구조조정 및 조직 개편 등의 변화를 경험했다는 응답은 8%였다.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은 28%에 불과했다.

직무별로 보면 서비스직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 및 조직 개편'이 일어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서비스직(25%), 마케팅/홍보(14.5%), 경영관리(11.6%) 직군 순으로 높았다. 임금이나 성과급이 축소됐거나 미지급됐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문화/예술(50%), 서비스직(41.7%), 마케팅/홍보(22.4%) 직군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업무상 생긴 어려움에 대해서는 외부 활동의 어려움으로 인한 영업 실적 감소(54%), 기존 계획을 수정해야 해 생기는 혼란(53%), 의사소통이 어려워져 비효율 늘어남(26%) 등이 꼽혔다. 이 역시 직무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영업·건설·금융 직군은 '영업 실적 감소'를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은 반면, 마케팅·홍보·IT·인터넷·유통·무역 직군은 '기존에 세운 계획을 수정해야 해 생기는 혼란'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응답자의 61.3%는 '코로나19로 인해 근무형태가 변했다'고 답했다. 이 중 전원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고 답한 인원은 19%였으며, 22.2%는 유연단축 근무제를, 17.2%는 임산부·유증상자 등 일부 인원만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생산직이나 영업직 등은 기존 근무형태를 유지하는 비율이 높았다. 생산직군 직장인들의 57.9%가 근무형태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고, 영업직군 직장인들의 48%도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디지털 인프라가 잘 구축돼있는 IT·인터넷 업계 종사자들은 72.8%가 코로나19 이후 근무형태가 변했다고 답했다.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비즈니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서로 활발히 정보를 공유하며 이 시국을 타계할 나름의 해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