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 빅데이터 플랫폼` 한눈에… 데이터지도 서비스 본격 운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현황을 한 눈에 보는 '빅데이터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31일부터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공공·민간이 협업해 데이터 축적·유통·활용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금융·환경·교통·유통·통신 등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이용하면 10개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를 통합 검색하고 소재를 찾을 수 있다.

상황판에서는 10개 플랫폼이 생산·개방하는 데이터 현황을 분야·유형·주제·지역별로 구분해 시각화해 제공한다. 또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를 바탕으로 데이터 간 연관성을 분석하는 시맨틱 검색을 통해 일반인도 데이터 분석·융합을 쉽고 빠르게 하도록 지원한다.

전문 분야나 다양한 주제로 분석·시각화한 사례를 리포트 형식으로 받을 수도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식 홈페이지를 데이터지도에 연결하고, 관련 정보, 리포트, 기사, 학술연구 자료 등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앞으로 콘텐츠를 확충하고, AI 개발 필수 인프라를 지원하는 AI허브, 데이터 유통·거래를 지원하는 데이터스토어 등 다른 플랫폼과도 연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