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통합 플랫폼 `하이퍼클라우드` 선봬

클라우드 인프라 통합 활용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티맥스, 통합 플랫폼 `하이퍼클라우드` 선봬
티맥스 '하이퍼클라우드'의 주요 특징 <자료:티맥스>

티맥스, 통합 플랫폼 `하이퍼클라우드` 선봬
티맥스 '하이퍼클라우드'의 구조 <자료:티맥스>


티맥스가 시스템SW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통합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보이며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티맥스A&C(대표 박학래, 한상욱)는 다양한 오픈소스를 지원하고 시장 표준으로 자리 잡은 쿠버네티스를 채택한 '하이퍼클라우드'(HyperCloud)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기업들은 클라우드 도입 과정에서 광범위하고 복잡한 기술 범위를 이해하고 적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티맥스는 자사 주요 제품뿐 아니라 시장에서 검증된 오픈소스 솔루션 등을 이용해 고객이 직접 원하는 클라우드 환경을 구현하도록 돕는다는 전략이다.

하이퍼클라우드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OS(운영체제) 역할을 하는 플랫폼으로, 기업들이 IT 개발, 검증, 운영을 손쉽게 하도록 해 준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 관리를 위한 '셀프 서비스 포털'을 제공해 전문가 도움 없이도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도록 돕는다.

하이퍼클라우드는 쿠버네티스를 OS로 활용해 유연성과 확장성을 확보하고, 가상머신을 동시에 지원한다. 다양한 오픈소스 솔루션을 제안하고 이에 대한 기술지원도 제공한다. 또한 전통 방식 앱의 손쉬운 현대화를 지원하고,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갖췄다. 1년 365일 하루 24시간 이슈 접수채널과 전문 엔지니어 방문체계를 운영하고, 3년 기준 TCO(총소유비용)가 경쟁사 대비 30% 이상 적다는 게 티맥스 측의 설명이다.

클라우드 앱 전환을 위한 컨설팅과 교육서비스도 제공한다. 클라우드 도입부터 운영까지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개발·실습 PC의 유지보수 비용절감을 위한 사이버 교육장도 지원한다. 플랫폼은 오픈 에디션과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으로 구분된다. 오픈 에디션은 사용자가 직접 설치하는 방식이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은 자동화 기능과 다양한 카탈로그, 기술지원을 추가로 제공한다.

한상욱 티맥스A&C 대표는 "오래 전부터 클라우드가 미래라는 판단으로 클라우드 시대를 대비해 왔다"면서 "이제 완성된 클라우드 플랫폼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앱과 플랫폼 중심의 클라우드 환경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