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 121명 코로나19 확진…이 중 44명은 신천지 신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금까지 대구지역 의료인 12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4명은 신천지 신도로 나타났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24일 0시 기준 121명의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의료인 확진자는 직역별로 의사 14명, 간호사 56명, 간호조무사 51명"이라며 "현재까지 의료인 중 위중 환자는 1명, 중증 환자는 1명"이라며 "의료인들 중 44건, 즉 36.4% 정도는 일단 신천지 신도로 지금 파악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당초 전국의 의료인 감염 수치로 밝혔지만, 브리핑 도중에 의료인과 관련된 수치는 대구지역에 한정된 것이라고 정정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의료인 121명 코로나19 확진…이 중 44명은 신천지 신도"
6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선별진료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