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서거 110주년` 유튜브로 전세계 알린다

서경덕 교수 4개 언어로 제작
安 의사 업적 5분 영상에 담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중근 서거 110주년` 유튜브로 전세계 알린다
안중근 영상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인 26일 4개 언어로 그의 업적을 다룬 유튜브 채널(사진)이 개설됐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날 한국어·영어·일어·중국어 등 4개의 언어로 만든 안중근 의사 영상들을 한데 모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각종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했다.

서 교수는 "3년 전부터 한국어·영어·일어로 만든 관련 영상을 차례로 제작해 공개해 왔다"며 "최근 중국어 영상을 더했다"고 전했다.

5분 분량의 영상에는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역에서 일제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저격한 안 의사가 뤼순 감옥에 갇혀 있으면서 받은 재판의 의의, 3월 26일 사형 선고를 받은 후 생을 마감할 때까지의 모습, 뤼순 감옥 간수와의 일화, 세계인들의 평가 등이 담겨 있다.

특히 안중근이 옥중에서 남긴 '동양평화론'을 설명하고, 중국의 군인이자 정치가인 장쉐량(張學良) 등 세계 지도자들이 안 의사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영상은 밝혔다.

안 의사의 마지막을 지킨 일본인 간수 지바 도시치(千葉十七)가 제국주의의 옷을 벗고 안 의사의 평화정신을 받아들였고, 사형을 앞둔 그를 걱정하며 털실로 짠 양말을 넣어줬던 사연과 안 의사가 그를 위해 '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 軍人本分)이라는 글을 남겼다는 역사적 사실도 알려준다.

서 교수는 "세계 젊은이들이 안중근의 '동양평화론'을 알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유튜브에 채널을 개설했다"며 "서거 1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안 의사의 유해를 찾지 못했는데, 영상들을 보면서 유해 찾기에도 더 많은 관심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서 교수는 안중근 영상을 시작으로 앞으로 윤봉길, 유관순, 이봉창 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국내외에 알리는 다국어 영상을 꾸준히 제작해 홍보할 계획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