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류현진… 스프링캠프서 33세 생일맞이

토론토 구단 온라인 생일축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외로운 류현진… 스프링캠프서 33세 생일맞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이 26일(한국시간) 트위터 계정에 올린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하는 게시물.

[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사진)이 구단의 스프링캠프 훈련지에 발이 묶인 채 외로운 생일을 맞았다. 26일(한국시간) 그는 맷 슈메이커, 태너 로어크에 이어 팀내 세 번째로 만 33세가 됐다.

온라인상에서는 많은 이들이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했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하는 게시물을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올렸다.

팬들도 많은 응원을 보냈다. 한 팬은 구단의 생일 축하 게시물에 "류현진, 당신은 터널 끝에 있는 우리의 빛"이라고 응원의 글을 남겼다.

기쁜 날이지만 류현진은 크게 웃지 못하는 형편이다.

현재 류현진은 구단의 스프링캠프 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나홀로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캐나다가 미국을 제외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아서다.

대다수 선수가 연고지 토론토로 이동한 가운데, 류현진은 야마구치 순(일본), 라파엘 돌리스(도미니카공화국)와 캠프에 잔류했다.

이 중 야마구치는 25일 일본으로 돌아갔다.

일본 산케이 스포츠는 26일 "야마구치는 25일 도쿄 하네다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고 전했다.

야마구치는 이 매체를 통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방법을 고민하다 귀국을 결정했다"며 "(일본에서는) 100%의 몸 상태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더니든의 상황은 좋지 않다. 코치진은 물론, 훈련 지원 스텝도 거의 떠났다. 식사 등도 제공하지 않는다.

당초 일정대로라면 류현진은 생일 다음 날인 27일 보스턴 레드삭스와 개막 홈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