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신천지 사단법인 설립허가 취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천지교의 사단법인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의 설립허가를 26일부로 취소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이 사단법인은 청산 절차에 곧바로 돌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법인 취소 이유로 이 법인이 설립 당시 허가 조건을 위반했으며 방역당국의 방역 조치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었다.

박 시장은 "이만희 총회장 등은 방역당국의 조사에 협조한다고 하면서도 실제로는 방역을 방해하는 지시를 내려 심각히 공익을 해쳤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다른 신천지 유관단체인 사단법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도 국제교류 등 법인 설립 목적과 실제 활동이 어긋난 것으로 판단하고, 이 법인의 허가 역시 취소하기 위한 절차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