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해외 파견 軍에 60일간 이동금지령

바이러스 확산 방지 전면 확대
아프가니스탄 주둔 軍은 예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국방, 해외 파견 軍에 60일간 이동금지령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로이터=연합뉴스]


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본국 귀환과 해외 파견 병력의 이동을 60일간 금지한다. 이같은 이동 금지조치가 주한미군 순환배치 일정에도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어 주목된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본국에 귀환하거나 해외에 파견되는 모든 미군 병력의 이동을 60일간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이동금지가 지금까지 이뤄진 미군 내 조치 중 가장 전면적인 것이며, 전 세계의 미군 병력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바이러스를 본국에 가져오지 않고 다른 이들을 감염시키지 않고 군에 퍼뜨리지 않는 게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동금지 명령에 있어 예외적인 부분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미군 병력 감축이다. 미국은 지난달 말 탈레반과의 합의에 따라 135일 내에 아프간 주둔 미군 병력을 8600명 수준으로 줄이고 14개월 내에 완전 철수하기로 했다. CNN방송은 이번 명령이 해외에 있거나 해외 배치가 예정된 모든 미군 병력이 60일간 현재의 위치에 머무르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으로 돌아오거나 해외로 나갈 9만 명 규모의 배치 계획에 영향을 주게 된다고 덧붙였다.

미 육군은 지난 8일 한국을 오가는 모든 장병과 가족에 대해 이동제한을 지시한 바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당시 주둔지 변경 명령을 받거나, 전문군사교육을 받을 미 8군 장병에게만 적용된다고 밝혔는데 이번 이동 금지 명령으로 주한미군 순환 배치 일정 등에 직접적 영향이 있을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미 국방부는 미군 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전 세계 기지의 보건방호태세를 두번째로 높은 등급인 '찰리'로 격상했다. 찰리는 전체 5단계 가운데 가장 높은 '델타' 바로 다음 등급이다. 미 합참의장 수석 의료고문인 폴 프레드릭 공군 준장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우리의 (발병) 곡선이 둔화하지 않고 있다"며 "이것이 우리가 오늘 보건방호태세를 '찰리'로 상향 조정한 이유"라고 밝혔다.

프레드릭 공군 준장은 '찰리' 격상은 대규모 모임에 대한 제한 및 추가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 등을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미 국방부는 이날 미군 내에서 53명의 신규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 전 세계적으로 22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앞서 주한미군도 한국시간으로 25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공중보건 비상사태는 다음 달 23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