겹악재에… `노·도·강` 9억 이하 집값도 곤두박질

경기 침체·보유세 충격 영향
주택 매매 꺼려 관망세 전환
3개월새 최대 4000만원 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겹악재에… `노·도·강` 9억 이하 집값도 곤두박질
한 시민이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에 걸린 급매 게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집값 하락세가 본격화한 가운데 공시가격 충격까지 더해지자 서울 아파트 시장이 술렁거리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국내외 경기 침체와 보유세 충격이 겹치자 작년 12·16 부동산 대책의 풍선효과로 집값이 무섭게 올랐던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일대의 9억원 아랫집들도 속수무책으로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이로써 서울 집값 하락 방어선이 사실상 무너졌다.

25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들 노도강 지역의 아파트값은 최근 석 달 새 많게는 4000만원 가까이 떨어졌다.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16단지 전용면적 59.39㎡는 올해 1월 4일 4억원에서 이달 최저 3억6300만원에 거래돼 두 달 새 3700만원이 떨어졌다. 강북구 미아동에 위치한 삼성래미안트리베라 2단지는 전용 84.29㎡가 지난 2일 7억9500만원에 거래됐는데, 직전달 최고가인 8억1100만원과 비교하면 1600만원 하락한 금액이다. 도봉구 창동에 위치한 북한산아이파크 5차 전용 84㎡는 지난 1일 7억6300만원에 거래됐는데 올해 1월 14일 최고가인 7억7000만원과 비교하면 700만원이 하락했다.

이들 지역은 정부 통계상에서 집값 상승세도 주춤해졌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이후 3주 연속 보합을 유지했던 노도강 집값 상승률은 지난 16일 일제히 하락했다. 고가 아파트 규제를 피해 몰렸던 수요자들이 코로나19로 주택 매매를 꺼리며 관망세로 돌아선 영향이다.

실제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여파로 서울 시민의 주택 구매 의사는 현저히 낮아졌다. 서울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1·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21대 총선 관련 경제 영향 및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서울 시민의 주택구입태도지수는 52.8로 연구원이 이 지수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9년 1·4분기 이후 역대 최저치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높으면 주택 구입에 긍정적인 의사가 많다는 뜻이며 낮으면 그 반대다. 올해 1·4분기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9.1p(포인트) 하락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가 전분기 대비 -22.8p 떨어져 주택구입태도지수 하락폭이 가장 컸으며 40대 -22.7p. 50대 -18.0p, 30대 이하 -16.7p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서울에서도 규제가 몰린 도심권에서의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전 분기 대비 -26.2p 떨어져 낙폭이 컸다. 노·도·강이 위치한 동북권은 전 분기 대비 -23.3p 하락했고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구)가 위치한 동남권은 같은 기간 -17.7p 떨어져 서울 전역에서 주택구입태도지수가 가장 낮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내놓고 있고 금리도 낮아 단기적으로 급전이 필요한 집주인들이 매물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며 "매수자 우위 시장에서 조정 매물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다보면 집값 하락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