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신약개발 `뚝심의 R&D`

올해 R&D 1500억 이상 투자
자가면역질환·항암제에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종근당, 신약개발 `뚝심의 R&D`
종근당 효종연구소 연구원들이 천연물 소재의 유효 성분 발굴을 위한 분리정제 실험을 하고 있다.

종근당 제공


지난해 매출 1조원을 돌파한 종근당이 신약개발을 위한 R&D(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한다.

25일 종근당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액 대비 13%인 1300억원 이상을 연구개발에 투자한 데 이어 올해 1500억원 이상을 R&D에 투자해 혁신 신약개발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연구개발에 대한 종근당의 과감한 투자는 제약기업의 본분이 오로지 신약개발에 있다는 이장한 회장의 뚝심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신약개발을 향한 이 회장의 전폭적 지원으로 2003년 항암제 신약 '캄토벨'과 2013년 당뇨병 신약 '듀비에'의 개발로 이어졌고 작년에는 회사의 첫 바이오의약품인 빈혈치료제 '네스벨'이 국내와 일본에 출시됐다"고 설명했다.

종근당의 연구개발 성과는 올해에도 계속된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KD-506'의 전임상 결과를 2월 '유럽 크론병 및 대장염 학회'에 발표했으며 항암이중항체 'CKD-702'가 '미국암연구학회(AACR)'에서 전임상 결과 발표를 예고하며 새로운 기전의 바이오 신약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이외에도 샤르코-마리-투스 치료제 'CKD-510',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CKD-508' 등 신약후보 물질의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현재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른 혁신신약 후보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KD-506이다. CKD-506은 HDAC6를 억제해 염증을 감소시키고, 면역을 조절하는 T 세포의 기능을 강화해 면역 항상성을 유지시키는 새로운 작용기전의 치료제다. 전임상과 임상 1상을 통해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을 입증했으며 현재 유럽 5개국에서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a상을 완료했다.

종근당은 CKD-506을 기존 관절염 치료제를 대체할 수 있는 혁신신약으로 개발하고 향후 미충족 수요가 높은 여러 자가면역질환으로 적용범위를 넓혀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종근당은 CETP(콜레스테롤 에스테르 전달 단백질) 저해제 계열의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CKD-508'과 표적항암제 'CKD-516', 'CKD-581' 등의 합성의약품, 항암 이중항체 바이오 신약 'CKD-702'와 황반변성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CKD-701'등의 바이오의약품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CKD-508은 올해 2분기에 유럽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할 계획이며, 항암 신약 후보물질인 'CKD-516'은 현재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요법과 병용요법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 3상을 준비 중이다.

또 다른 항암 신약 후보물질인 'CKD-581'은 다발 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요법과 병용투여 임상 1/2a상이 진행중이다.

종근당은 바이오신약인 'CKD-702' 개발에도 도전하고 있다. CKD-702는 고형암 성장과 증식에 필수적인 두 개의 수용체에 결합해 암세포 증식 신호를 차단하고 수용체의 수를 감소시켜 암을 치료하는 새로운 기전의 바이오 신약이다. 현재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 황반변성치료제 루센티스의 바이오시밀러 'CKD-701'은 현재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국내 25개 기관에서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며 2021년까지 임상을 완료해 연 200억원 규모의 국내 황반변성 치료제 시장과 4조원 규모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