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흔들려도 쿠팡 가치엔 이상無"

무리없이 추가투자 유치 가능
손정의와 연대 가치상승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프트뱅크 흔들려도 쿠팡 가치엔 이상無"
소프트뱅크의 자산 매각에도 쿠팡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김범석 쿠팡 대표.

쿠팡 제공


최근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의 자산 매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거액의 투자를 받은 쿠팡의 향후 거취가 주목받고 있다. 소프트뱅크가 보유한 쿠팡의 지분을 매각한다면 추가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하지만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소프트뱅크가 흔들리더라도 쿠팡의 가치에는 훼손이 없다"며 쿠팡의 성장이 이어질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소프트뱅크가 빠져나가더라도 무리 없이 추가 투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이란 평가다.

25일 유승우 SK증권 연구원은 "소프트뱅크가 향후 1년간 4조5000억엔에 달하는 규모의 자산 매각에 나서면서 비전펀드가 쿠팡 주식을 매각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소프트뱅크의 부진이 쿠팡의 성장을 가로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쿠팡은 코로나 사태로 수많은 산업과 기업이 타격을 입은 2월에 거래액 1조63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소프트뱅크가 흔들릴지언정 쿠팡의 추가 투자 유치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쿠팡은 상장을 앞두고 흑자 전환을 유도할 수 있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개시할 것"이라며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의장이 연대했다는 점에서 쿠팡의 가치는 앞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