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준비해야 생존" 기존전략 확 바꾼 신동빈 회장

주요 임원진 비상경영회의 열어
사업전략 재검토·대비책 지시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이후 준비해야 생존" 기존전략 확 바꾼 신동빈 회장
신동빈 회장이 코로나19 이후의 대응을 강조했다.

<롯데지주 제공>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임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19' 대비를 촉구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이전 세웠던 비즈니스 전략을 재검토하고 대비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변화하는 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기존 전략을 유지했다가는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위기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전날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전략 마련을 위해 롯데지주 및 BU 주요 임원진들을 소집, 비상경영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신 회장이 일본에 체류 중인 만큼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신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룹 전 계열사들이 국내외 상황을 지속적으로 체크하고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그 이후를 철저히 대비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의미에서다.

그는 "지금도 위기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우리의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지난 1월 중순부터 롯데지주 및 BU 주요 임원진 및 실무자로 구성된 코로나 대응 TF팀(C-TFT)을 만들어 가동 중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를 예상하고 올해 2, 3분기에 대한 영향력을 분석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필요할 경우 그룹의 경영 계획 수정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재무 관리 관련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전 계열사에 안내하고, 각 사별 상황을 지속적으로 체크하고 있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장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직원들이 본인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직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