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전시회장, 임시병원 대체… 자원봉사자 25만명 모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英전시회장, 임시병원 대체… 자원봉사자 25만명 모집
런던 의사당 건물과 빅벤의 모습

[EPA=연합뉴스]

영국 보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대형 전시회장을 임시병원으로 개조하기로 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보건부는 무역박람회, 대형 전시회장으로 쓰이는 동런던 엑셀 센터(Excel Centre)를 다음 주부터 임시 병원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보건부는 또 자원봉사자 25만명을 모집해 의약품 배달, 환자 이동 보조, 자가격리자에 대한 전화 점검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하겠다고 발표했다.

맷 핸콕 보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신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을 수행할 수 있다면 우리 사회의 가장 취약한 이들을 돕기 위해 오늘 당장 NHS 자원봉사자에 가입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임신테스트기와 같이 간단하게 코로나19 면역 여부를 알 수 있는 항체 테스트기 350만개를 샀다고 덧붙였다.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이날 하원에 출석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자영업자를 돕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수낙 장관은 20일 기업의 대량 해고 등을 막기 위한 '고용 유지 계획'을 발표했다. 기업이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고용을 유지하면서 휴직이나 휴가를 보낼 경우 정부가 월 임금의 80%까지, 최대 2500 파운드(약 370만원)를 부담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500만명에 달하는 자영업자는 이같은 보호를 받지 못한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추가 대책을 검토하기로 했다.

보건부는 이날 오전 9시(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전날보다 1427명 증가해 8077명이 됐다고 밝혔다.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증가수는 21일 1035명, 22일 664명, 23일 967명에 이어 이날 다시 1000명을 넘겼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제한 명령을 내렸지만, 여전히 출퇴근 시간대 런던 지하철이 붐비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을 동원해 지하철 이용 승객의 이동을 단속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날 저녁 대국민성명을 통해 필수품을 사기 위한 쇼핑, 운동, 치료, 필수적 업무를 위한 출퇴근 외에는 외출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함께 거주하는 사람 외에는 두 사람 이상이 공공장소에 모이는 것조차 금지된다. 그러나 이날 오전 많은 사람이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자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시민에게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칸 시장은 런던 대중교통을 폐쇄하지 않은 것은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 등 필수인력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