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미룬 日, 7조원대 재정부담 떠안는다

경기장·선수촌 유지·관리비 등
시설 재계약땐 추가비용 막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림픽 미룬 日, 7조원대 재정부담 떠안는다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일본 정부는 7조원대라는 막대한 재정부담을 떠안게 될 전망이다.

25일 NHK에 따르면 일본의 민간 싱크탱크인 다이이치세이메이(第一生命)경제연구소의 나가하마 도시히로(永濱利廣)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도쿄올림픽 개최로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이 1조7000억 엔(약 19조1000억 원)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그 효과가 내년으로 이월되게 됐다고 밝혔다.

간사이(關西)대학의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명예교수는 올림픽 1년 연기로 경기장 및 선수촌 유지·관리비, 각 경기단체의 예산대회 재개최 경비 등을 합산해 6408억 엔(약 7조2000억 원)의 경제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당장 도쿄도(東京都) 소재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가 발등의 불이 됐다. 23개동, 5600채에 달하는 선수촌 아파트는 작년 7월부터 분양이 시작돼 2023년부터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나, 올림픽 연기로 입주 시기도 지연될 전망이다. 입주가 지연되면 분양 받은 사람들이 손해배상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올림픽에 대비해 대회 관계자와 스폰서, 미디어 등의 숙박 수요로 4만6000실을 예상하고 숙박지 확보를 진행해왔다. 조직위와 도쿄도가 올림픽 경기 장소로 사용하는 시설에 지불하는 임차료 등도 530억 엔에 달한다. 기존 계약을 취소하고 재계약하거나, 내년까지 계속 빌리는 방안 등을 상정해야 하는데 이 역시 추가 비용이 든다.

이미 계약한 이벤트의 일정 변경이나 취소 때도 관련 업체에 보상 비용을 지불해야 할 판이다.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난제에 직면했다.

처음으로 홀수 해에 열리는 지구촌 최대 스포츠 잔치는 이제 개막일을 새로 정해야 한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같은 굵직한 스포츠 이벤트와의 일정 조정은 불가피해졌다. 다른 종목별 국제연맹(IF)이 2021년 주최하는 세계선수권대회 스케줄도 공평하게 고려해야 한다.

바흐 위원장은 24일 전 세계 뉴스통신사와의 화상회의에서 아베 총리와 나눈 대화를 소개하고 앞으로 진행해야 할 일의 순서를 설명했다.

가장 시급한 사안은 올림픽을 언제 여느냐는 점이다. 바흐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IOC 조정위원회에 달렸다"고 말했다.

IOC 조정위원회는 도쿄조직위의 올림픽 준비 과정을 점검하고 조언하며 냉철하게 비판하는 올림픽 핵심 기구로 IOC 관계자, IF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호주 출신 존 코츠 IOC 위원이 도쿄올림픽 조정위원회를 이끈다. IOC 조정위원회가 IF와의 일정 조정 논의를 거쳐 내년 올림픽 개막 시기의 윤곽을 잡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이 연기됐지만 2024년 파리 하계 올림픽은 예정대로 개최된다고 AFP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토니 에스탕게 파리올림픽 조직위원장은 AFP와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이 전시가 아닌 때에 최초로 연기됐지만, 파리올림픽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도쿄올림픽이 2021년에 열리고, 그 3년 후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