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G20 화상 정상회의

코로나19 대응 공동선언문 나올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에 이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개최된다.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프랑스 정상 간 통화에서 제안한 것이다. 회의는 G20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25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오후 9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회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다.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다. 또 세계 경제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 각국의 국경 관리 조치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적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데 대한 G20 회원국들의 관심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