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한은, 6월 말까지 주1회 정례적 RP 매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이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한다. 한은은 오는 6월 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을 무제한 매입한다.

26일 한국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을 해소하고 실물경제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100조 원 이상의 자금을 투입되는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할 방침이다.

이날 한은은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 및 대상증권 확대를 내용으로 하는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은은 오는 6월 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한도 없는 전액공급방식의 RP 매입을 통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할 계획이다.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하고, 입찰 시 마다 모집금리를 공고하게 된다. 7월 이후에는 그동안 입찰결과, 시장상황 등을 고려해 이번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은은 또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증권회사 11곳을 추가하고, 대상증권도 8개 공공기관 특수채로 확대했다.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은 기존 17개 은행과 5개 증권회사로 한정돼 있었으나, 이번에 통화안정증권 및 증권단순매매 대상 7개 증권사와 국고채 전문딜러 4개 증권사를 추가했다. 또 RP매매 대상증권에 8개 공공기관 특수채를 추가하고, 대출 적격담보증권에도 이들 공공기관 특수채와 은행채를 추가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속보]한은, 6월 말까지 주1회 정례적 RP 매입
[속보]한은, 6월 말까지 주1회 정례적 RP 매입
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