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기업은행, 경영난 원전 협력사에 총 400억 긴급 대출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수력원자력과 IBK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원전 산업계 지원을 위해 긴급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두 기관은 서울 기업은행 본점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1:1 매칭으로 400억원 규모의 대출 기금을 조성키로 했다. 기업당 최대 10억원까지 대출 가능하고 대출금리 0.9%포인트를 자동 감면하며,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4%포인트까지 추가 대출 금리를 감면한다.

지원 대상 기업은 코로나19로 매출이 20% 이상 감소했거나,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자 발생으로 생산에 차질을 겪은 한수원 유자격 협력기업이다. 피해사실 확인 후 한수원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 기업은행이 심사를 거쳐 대출한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한수원-기업은행, 경영난 원전 협력사에 총 400억 긴급 대출 지원
한국수력원자력과 IBK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원전 산업계 지원을 위해 400억원 규모 긴급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서울 기업은행 본점에서 협약서를 함께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