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운·물류기업 해외진출 지원…`해운재건계획` 연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양수산부가 국내 해운·물류기업 해외 진출 성과 확대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해수부는 해운·물류기업의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2020년도 국제물류투자분석·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08년부터 매년 해당 사업을 추진해 온 해수부는 올해 세계 해운·물류기업 운영 동향과 국제물류 흐름, 유망한 물류시장에 대한 조사·분석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미국 동부지역의 현지 사업 여건을 분석하고, 국제물류투자 유망사업을 발굴함과 동시에 동아시아와 미국 동부 간 해상 항로 분석과 효율화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뿐 아니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진행되는 '해운 재건 5개년 계획'과도 연계해 국적선사의 해외진출 수요를 창출하고, 선·화주가 상생·협력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해외진출 지원 자문단을 구성·운영하고, 해외 물류 투자설명회도 개최한다. 전문인력 양성과정 관리에도 힘쓸 예정이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그간 해외진출 지원사업 방식을 더욱 체계화해 우리 해운·물류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해수부, 해운·물류기업 해외진출 지원…`해운재건계획` 연계
해양수산부가 '2020년도 국제물류투자분석·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