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3년 `연임`…"신뢰회복 급선무"

국민연금 반대에도 안건 통과…임기 2023년 3월까지
조 회장 "고객 손실 최소화, 사태 해결 빠르게 해결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국민연금 등을 중심으로 연임 반대 기류가 있었지만 이변은 없었다.

신한금융지주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연임 안건(사내이사 선임)을 통과시켰다. 조 회장의 임기는 2023년 3월까지다. 필립 에이브릴 비상무이사와 사외이사 6명 선임 안건도 모두 통과됐다.

주총에서 조 회장 연임 안건은 이변없이 통과됐다. 재일동포주주(약 15%), 우리사주조합(4.68%), BNP파리바(3.55%) 등의 우호지분 25% 이상을 바탕으로 무리없이 연임에 성공했다. 앞서 신한금융 지배구조 및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3일 조 회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단독 추천했다.

조 회장이 연임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조 회장은 2015~2016년 신한은행장 재직 시절 채용비리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지난 1월 서울동부지법이 조 회장에 실형이 아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함에 따라 연임 불확실성이 제거됐다.

신한금융 이사회도 조 회장이 대법원 확정 판결을 받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차기 회장 후보로 추천했다. 그러나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신한금융 최대주주인 국민연금(9.38%) 등이 조 회장 연임을 반대하기로 표명하면서 위기가 찾아오기도 했다.

연임에 성공한 조 회장은 지난 2017년 취임과 함께 제시한 '2020 스마트 프로젝트(2020 SMART Project)'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조 회장은 △조화로운 성장 전략을 통한 그룹 가치 극대화 △글로컬리제이션(세계적인 상품의 현지화) △디지털 신한 업그레이드 △신한문화의 창조 계승 발전을 통해 아시아 리딩금융그룹이 되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실제 조 회장은 이 프로젝트 아래 오렌지라이프 인수를 포함해 베트남 푸르덴셜 소비자금융회사(PVFC), 인도네시아 아키펠라고자산운용 등 해외 인수합병(M&A)에 적극 나섰다.

조 회장의 향후 최대 과제는 소비자 신뢰 회복이다. 지난해 대규모 손실 사태를 낸 파생결합펀드(DLF)의 불완전 판매 논란으로 신한금융에 대한 소비자 신뢰가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날 주총이 열린 신한은행 본사 앞에는 라임 펀드 투자자들이 조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팻말을 들고 항의시위를 하기도 했다.

조 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소중한 자산을 맡겨준 고객에 큰 실망을 안겼다"며 "고객 손실을 최소화하고 사태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3년 `연임`…"신뢰회복 급선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3년 `연임`…"신뢰회복 급선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