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반도체 쇼크에 수출액 10.3% 감소, 대기업 중심 실적 악화 타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반도체 쇼크'로 국내 기업들의 무역규모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을 중심으로 수출 실적 하락이 두드러졌다.

26일 통계청과 관세청이 공동으로 작성·공포한 '2019년 기업 특성별 무역통계(잠정)'에 따르면 작년 수출기업은 97만4000개로 전년보다 1.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수출액은 5412억달러로 1년 전보다 10.3% 쪼그라들었다. 같은 기간 수입기업도 192만7000개 1년 전보다 4.2% 증가했지만 수입액(4955억 달러)은 전년과 비교해 6.4% 감소했다.

수출 현황을 기업규모별로 보면 모든 기업의 수출 실적이 부진했는데 이 중 대기업의 실적 악화가 두드러졌다. 대기업 수출액은 자동차 등 소비재 수출(4.1%) 규모는 늘었지만 반도체 등 자본재(-18.3%), 석유화학 등 원자재(-9.8%) 줄면서 전년대비 13.5% 감소했다. 대기업 수출액이 줄어든 것은 무역통계를 기업 규모별로 나눠 작성을 시작한 2016년(-7.9%) 이후 3년 만에 처음이다. 대기업 수출 감소는 반도체 가격 하락 영향이 컸다. 반도체는 주로 중국과 동남아를 중심으로 수출이 이뤄지는데 작년 대기업의 중국·베트남 수출은 각각 20.5%, 2.7% 감소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수출 실적은 더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견·중소기업도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중견기업은 가죽고무신발 등 소비재(-2.2%), 석유화학 등 원자재(-8.7%) 및 반도체 등 자본재(-2.6%)가 줄어 4.6%가 감소했다. 중소기업은 내구성 생활용품 등 소비재(2.0%)는 늘었으나 정밀기계 등 자본재(-3.4%)와 석유화학 등 원자재(-6.1%)가 줄어 3.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입도 수출과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작년 대기업은 자동차 등 소비재(-4.2%), 광물성 연료 등 원자재(-10.1%), 정밀기계 등 자본재(-4.2%) 줄어들면서 도합 7.8% 하락했고 중소기업은 의류 등 소비재(4.3%)는 늘었지만 정빌기계 등 자본재(-15.5%)가 줄면서 전년대비 6.8% 감소했다. 중견기업은 비철금속 등 원자재(-8.4%), 의료 등 소비재(-1.0)가 줄었지만 자본재(9.8%) 등이 늘어나면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한편 작년 무역집중도는 대기업 수출액이 줄면서 전년보다 완화됐다. 상위 10대 기업의 수출 무역집중도는 34.6%로 전년보다 3.3%포인트 줄었고 상위 100대 기업의 집중도도 2.5%포인트 내린 63.9%를 나타냈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작년 반도체 쇼크에 수출액 10.3% 감소, 대기업 중심 실적 악화 타격
<자료:통계청>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