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회식 대신 ‘홈술’…편의점·백화점 주류 매출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안착하면서 회식 대신 홈술을 택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에 와인을 중심으로 편의점과 백화점 등의 주류 매출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26일 CU에 따르면 이달 들어 주류 카테고리 매출은 전년 대비 20% 증가하며 2018년(9.9%)과 2019년(12.3%)을 크게 웃돌았다.

와인이 39.2% 늘어나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위스키와 보드카 등 '양주류'가 26.5% 증가했다. 막걸리(21.1%)와 소주(17.3%), 맥주(10.4%)도 모두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편의점 주류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소주·맥주보다 와인과 양주 매출 증가폭이 크다는 점이 눈에 띈다. 외부 회식 등에서는 일반적으로 소주와 맥주가 일반적이지만 집에서 홈술을 즐길 때는 위스키나 진, 보드카에 주스나 토닉워터 등을 섞어 칵테일로 마시거나 와인을 즐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마트24에서도 3월 들어 와인 매출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급증했고 소주와 맥주도 30% 이상 판매가 늘었다.

'홈술'의 영향은 상권에도 영향을 미쳤다. 회사들이 몰려 있는 오피스 상권 대신 주택가 입지 편의점, 특히 대부분의 배달이 마감되는 오후 11시 이후 매출이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실제 CU의 3월 주택가 입지 점포의 심야(오후 11시~오전 2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3% 늘었다. 특히 이 기간 냉장안주 매출이 19.2%, 즉석조리식품 매출이 10.1% 증가하는 등 안주류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맥주와 와인도 20% 가까이 더 팔렸다.

'코로나 폭풍'에 실적이 급락한 백화점에서도 주류 카테고리는 나홀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신세계백화점의 지난달 11일부터 29일까지 와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다. 이 기간 전체 매출이 10% 이상 급락했음을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반면 그동안 주류 판매 곡선을 따라가던 숙취해소제 카테고리는 매출이 감소세로 접어들었다.

CU에서 숙취해소제 카테고리 매출은 2월 -13.9%, 3월 -22.5%로 역신장했다. 과음하기 쉬운 회식이 줄고 상대적으로 소량을 마시게 되는 홈술이 늘면서 숙취해소제의 필요성도 낮아졌다는 분석이다. 또한 집에서 술을 마시는 만큼 음주 후 바로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점도 숙취해소제 매출이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한 업계 관계자는 "주류는 온라인 구매가 어려운 만큼 집 근처 편의점이나 마트를 찾아 취향에 맞는 술을 구매하는 패턴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당분간 주류 카테고리의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코로나19에 회식 대신 ‘홈술’…편의점·백화점 주류 매출 ‘급증’
코로나19 영향으로 홈술이 증가하면서 편의점 주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