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혁신 창업을 꿈꾸는 ‘도전 K-스타트업 2020’ 막 오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와 지자체, 민간 등이 함께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가 막을 올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교육부, 과기정통부, 국방부, 문체부, 여성가족부, 특허청 등 7개 정부 부처와 경기도, 부산시 등 2개 광역단체, 아산나눔재단 등 3개 민관기관이 공동으로 '도전! K-스타트업 2020'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행사는 각 기관별 8개 예선리그와 본선, 결선, 왕중왕전 등을 거쳐 최종 20개팀을 최종 수상자로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왕중왕전은 오는 11월 열리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UP) 2020'에서 열려 최종 우승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기존 혁신창업리그와 여성리그 외에 AI(인공지능) 리그를 새로 운영한다. 특히 3개 부처, 2개 지자체, 3개 민관기관 등이 새로 합류하면서 대회 상금이 총 15억80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7000만원 늘어났다.

시상도 대통령상을 포함해 총 29점으로, 지난해에 비해 3점 더 늘었다. 본선 진출팀(180개)은 예비창업, 초기창업, 창업도약, 재도전성공패키지 등 중기부 창업 관련 사업 선정 시 서류평가 면제 혜택을 받는다. 왕중왕 진출팀(20개)은 기술평가 보증 수수료 면제, 해외 패칭대회 선발을 위한 서류평가 면제 등의 추가 혜택도 주어진다.

이 대회 수상팀 중 불가사리를 활용한 친환경 제설제를 개발해 2018년 최우수상을 수상한 '스타스테크(대표 양승찬)'는 투자사로부터 22억5000만원의 투자 유치를 받아 2018년 매출이 6억2000만원에서 지난해 30억원으로 5배 가량 급성장했다.

행사 참가를 희망하는 창업자는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각 리그별 마감 일자에 맞춰 신청하면 된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미래 혁신 창업을 꿈꾸는 ‘도전 K-스타트업 2020’ 막 오른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