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 코로나 피해기업에 5조원 지원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

1년이내 운영자금 지원
중견기업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 최대 50억원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업은행이 정부의 3월24일자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에 따른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5조원 규모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 대출 상품을 내놨다.

이번 상품은 코로나19 등 질병, 자연재해, 외교분쟁 등 국가 재난 발생시에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운용규모는 5조원이고 업체당 한도는 중견기업의 경우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 및 기타기업은 최대 50억원이다.

금리우대를 최대 0.60%포인트 제공가능하고, 영업점 자체 승인이 가능하도록 전결권을 대폭 완화해 대출심사 절차를 간소화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신상품 출시외에도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서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금융 부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