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직격탄 맞은 수출입 기업에 20兆 긴급금융 제공

- 홍남기 부총리, 25일 위기관리대책회의서 수출입은행 통한 지원 계획 밝혀
- 고용유지 지원금은 1000억에서 5000억으로 늘리기로...금융사 외환건전성 부담금 한시 면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수출입기업에 20조원의 긴급 금융을 지원키로 했다.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위기관리대책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발표한 '100조원+α대책' 중 특히 글로벌 공급망 쇼크와 인적·물적 이동 제한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은 수출입·해외진출 관련 기업에 수출입은행을 통해 20조원 규모의 긴급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조원 긴급금융 가운데 신규 대출은 6조2000억원, 보증 지원은 2조5000억원, 대출 만기 연장은 11조3000억원이다.

수출입은행은 기존 국내 거래기업 중 수출입 계약·실적이 없거나 대출한도가 소진된 기업에 대해 총 2조원 한도의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중소·중견기업은 평균 연매출액의 50% 이내, 대기업은 30% 이내에 한해 우대 지원한다. 중소기업은 0.5%포인트, 중견기업은 0.3%포인트 금리를 우대해준다.

수출입은행은 또 수출실적을 한도로 하는 자금 대출을 대기업까지 확대키로 했다. 다만 코로나19 피해를 입었거나 혁신성장,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기업에 한한다. 자금 대출은 과거 수출실적의 80%까지 총 2조원 한도로 제공한다. 또 6개월내 만기가 돌아오는 877개사의 기존 대출 11조3000억원 상당의 만기를 최대 1년 연장해준다.

수출입 부진이나 신용도 하락 등에 따른 해외사업 신용보강을 위한 금융보증도 2조5000억원까지 지원한다. 보증료도 중소기업은 0.25%포인트, 중견기업은 0.15%포인트 우대해주기로 했다.

코로나19 피해 수출입 중소기업 중 기존 거래가 없는 기업에도 일정 재무등급 이상이면 5억∼100억원, 총 2000억원을 융자해준다.

이날 발표한 20조원 금융지원 가운데 8조7000억원은 전날 발표한 100조원 규모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에 포함된 수치다.

홍 부총리는 또 "고용 안정을 위해 고용유지 지원금 규모를 기존 1000억원에서 4000억원 더 늘려 총 5000억원 지원한다"며 "지원 수준도 전 업종에 대해 4월부터 6월까지 한시적으로 대폭 상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금융회사의 외화차입 비용을 완화하기 위해 외환건전성 부담금을 한시 면제하고, 은행의 원활한 무역금융 공급 등을 유도하기 위해 외화 LCR 규제 부담을 한시적으로 완화하는 방안을 이번 주 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정부, 코로나 직격탄 맞은 수출입 기업에 20兆 긴급금융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