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전력그룹사 경영진 매월 급여 10% 반납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전력과 전력그룹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과 피해 지원을 위해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매월 급여의 10%씩, 연간 120%를 반납한다. 처·실장급 직원은 매월 급여의 3%, 연간 36%를 반납한다.

참여한 그룹사는 한전,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0개사다.

이외에도 한전은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전사적으로 헌혈의 날, 헌혈증기부행사 등 '사랑나눔헌혈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300여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한전은 직원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한 '한전 러브펀드'를 수제 마스크 생산에 참여하는 사회적 경제 조직과 봉사단체에 지원하고, 면마스크 10만세트를 노약자 등 마스크를 확보하기 어려운 계층에 제공할 계획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과 전력그룹사 임직원 모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고통 분담 운동에 힘을 보태겠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관심을 가지고 사회공헌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사회적 가치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