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평화의 길` 조성에 올해 140억원 투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인천시 강화군에서 강원도 고성군까지 총 526km 구간에 'DMZ 평화의 길'을 조성한다.

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국방부 등 7개 관계부처는 25일 'DMZ 평화의 길' 사업에 올해 14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남북평화 촉진과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진행된다. 정부는 올해 노선 정비 지역별 거점센터 10개소 조성 7개 테마노선 추가 개방 통합브랜드(BI) 개발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통합브랜드는 DMZ가 갖고 있는 특징을 살려 지자체별 특성을 반영해 다양하게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거점센터는 폐교나 마을회관을 정비해 식당·카페·숙박시설로 쓸 수 있도록 한다. 또 지난해 시범 개방한 3개 구간(강원 고성·철원, 경기 파주)에 이어 올해는 인천시 강화, 경기 김포·고양·연천, 강원 화천·양구·인제 등 7개 노선을 추가로 개방해 운영한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DMZ 평화의 길을 평화의 소중한 가치를 체험하고 세계인이 걷고 싶은 길로 만들어 접경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