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전 금융권 협회, 코로나 19 위기극복 위한 금융지원 협약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전 금융권 협회, 코로나 19 위기극복 위한 금융지원 협약 체결
2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에서 참석자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뒷줄 왼쪽부터)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박영범 신협중앙회 관리이사, 조태원 산림조합중앙회 상무, 황길현 새마을금고중앙회 본부장,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 안호근 농협중앙회 상무,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당국과 전 금융권 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금융지원을 하기로 결의했다.

2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를 비롯해 금융감독원과 전 금융권 협회는 이날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관련 금융권의 지원현황과 정부의 금융시장 안정대책 진행상황을 확인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이날 정 총리는 "과거 외환 금융위기 시 모든 국민이 금융권에 힘이 되어주신 것처럼, 지금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에 금융권이 힘이 돼주길 바란다"며 "비상경제상황에서 실물경제가 원활히 돌아갈 수 있도록 금융권이 뒷받침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은행은 중소기업 등에게 최대한 효율적으로 초저금리(1.5%) 자금이 공급되도록 노력한다고 약속했다. 보증기관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최대한 신속히 필요한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보증심사 및 비대면 업무처리 등에 대해 은행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금융권은 또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조치가 내달 1일부터 원활히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조치들과 관련해 다소 금융권의 잘못이 있더라도 문제 삼지 않을 것이며, 금융권의 자본건전성 제고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