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6일 밤 9시 G20 화상회의 참석한다…공조방안 논의

선제적 방역 조치 성과 설명할 예정…기업인 예외 입국 허용도 관심 촉구 할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6일 밤 9시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이번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방역분야 협력과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했다.

윤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을 통해 코로나 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우리의 경험을 국제 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라며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하고 코로나 대응 국제 공조 방안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윤 부대변인은 "G20 정상회의에서 정상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에 프랑스와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 방안을 제기한 후 사우디아라비아 등과 통화에서도 꾸준히 화상회의를 언급했다. 정부는 선제적·적극적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기업인 입국 예외 허용 등에 대한 G20 회원국들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15번째로 발언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각 정상들이)알파벳 순서대로 발언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번 정상회의에 7개 국가(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UAE, 세네갈)가 초청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 방역 논의 여부 등 구체적 의제와 관련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조 공조방안 관련해서는 그간 정상 간 통화가 여러 차례 있었다.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내용의 범위 안에서 이뤄질 것으로 안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