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의 `코로나 정치`…진단시약 생산업체 찾아 격려

"트럼프 대통령도 지원 요청했다"…총선 앞두고 방역 대응 여론 환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기업을 방문해 "세계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우리의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며 격려했다.총선을 앞두고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응 여론을 환기하려는 행보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송파구에 있는 ㈜씨젠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 거기에 더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더해져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며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긴급 사용승인을 받은 다른 업체인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의 대표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며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고 했다.

이어 "정부 또한 위기 대응과 민간의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심사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는 긴급사용승인제도를 전격 시행했고, 통상 1년 반 정도 걸리던 승인 절차를 단 1주일 만에 끝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행정 처리를 해 준 식약처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총선을 앞두고 정부의 코로나 19 대응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문재인 정부는 당초 코로나19 사태 초반에 중국인 입국 허용 논란과 함께 대구·신천지 등에서 지역사회 확진이 진행되자 방역체계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청와대는 최근 세계 각국의 수출요청을 근거로 우리나라 진단법의 정확성과 기술력이 신뢰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청와대는 한국이 코로나 19에 도입하고 있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 진단법의 경우, 유전자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검사에 소요되는 시간이 1~2일에서 6시간으로 줄어들었고, 이로인해 많은 확진자들을 빠른 시일 내에 가려낼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기존 판코로나 검사법의 경우 질병관리본부에서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해야 하지만 새 검사법의 경우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확진 판정을 할 수 있다. 정부는 하루에 1만 5000명에서 2만명을 검사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