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인구이동 8년 만에 최대… 코로나19 영향 없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국내에서 거주지를 옮긴 이동자 수가 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주택 매매거래는 여전히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월 국내 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1년 전보다 11.1% 늘어난 78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2월(81만9000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증가율은 지난해 9월(12.0%) 이후 다시 두 자릿수를 보였다. 시도 내 이동자는 50만5000명으로, 전체의 64.7%였다. 시도 간 이동자는 27만6000명(35.3%)이었다. 인구 100명 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지난달 19.2%로 집계돼 전년대비 1.3%포인트 증가했다. 인구이동률은 2014년 2월(19.5%) 이래 가장 높았다. 이는 3월 개학을 앞두고 이사를 많이 한데다 작년 설 명절 영향으로 전입신고 일수가 줄면서 이에 따른 기저효과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작년 전·월세 거래량은 전년보다 19.8%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2월 인구이동과 관련해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영향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로 인구이동 현황을 보면 경기 1만3798명이 순유입됐고 서울에도 3305명이 순이동했다. 반면 대구에서는 3422명이 순유출했고 경북(-2729명), 전남(-2067명) 등에서도 인구가 빠져나갔다.

서울은 지난 1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인구가 순유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2009년 1∼2월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한편 시도별 순이동률은 세종이 4.8%로 가장 높았고, 경기(1.3%), 서울(0.4%) 등이 뒤를 이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지난달 인구이동 8년 만에 최대… 코로나19 영향 없었다
<자료:통계청>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