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소프트뱅크가 지분 매각해도 쿠팡 가치는 상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SK증권이 소프트뱅크의 자산 매각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쿠팡의 순항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소프트뱅크가 흔들리더라도 쿠팡이 무리 없이 추가 투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25일 유승우 SK증권 연구원은 "소프트뱅크가 향후 1년간 4조5000억엔에 달하는 규모의 자산 매각에 나서면서 비전펀드의 투자를 받은 쿠팡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며 "실제 비전펀드가 쿠팡 주식을 매각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쿠팡의 가치가 하락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유 연구원의 평가다.

그는 "쿠팡은 상장을 앞두고 흑자 전환을 유도할 수 있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개시할 것"이라며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의장이 연대했다는 점에서 쿠팡의 가치는 앞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 사태 역시 쿠팡에는 타격을 주지 못했다는 분석도 내놨다.

유 연구원은 "쿠팡은 코로나 사태로 수많은 산업과 기업이 타격을 입은 2월에 거래액 1조63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소프트뱅크가 흔들릴지언정 쿠팡의 추가 투자 유치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SK증권 “소프트뱅크가 지분 매각해도 쿠팡 가치는 상승”
SK증권이 쿠팡이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할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쿠팡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